사랑하고 또 사랑했기에

그 사람을 선택했던
그 순간의 나를 믿어보자.

사랑하고 또 사랑했기에
그 사람을 선택했을 테니까..

페이스북 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