잊고 싶다고 잊을 수 있다면

잊고 싶다고 잊을 수 있고
멈추고 싶다고 멈출 수 있었다면
사랑에 아파 할 사람도 없고
사랑 때문에 눈물 흘릴 이유도
없을 것이다.

페이스북 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