그리우면 그리운대로

그리우면 그리운대로
보고 싶으면 보고 싶은대로
그냥 그렇게 살아가는 거지.

아닌척하며 웃어봤자
마음은 여전한거니까.

페이스북 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