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, 이런게 행복이구나.

졸린 눈을 비비며
확인한 메세지엔
다정히 내 이름을
부르며 ‘잘자’라는
너의 한마디.

아, 이런게 행복이구나.

페이스북 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