질투

이런말이 있습니다.
“질투는 천가지의 눈을 가졌다.
그러나 어느 한가지도 제대로 보지 못한다”
‘의심스러운 상황’이 ‘의심하는 성격’을 낳는 것이 아니라,
‘의심하는 성격’이 ‘의심스러운 상황’을 만듭니다.
반대쪽의 의심스러운 눈으로 보면 더 의심스러운 법입니다.
“천개의 질투의 질투의 눈은 감으세요.
단 하나, 믿음의 눈만 뜨십시오”

야심만만

페이스북 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