길어봐야 2년 반

누군가를 만나 가슴이 울렁거리고
환희에 젖어 그가 없으면 죽을 것 같은 사랑은
길어봐야 2년 반을 넘지 못한다.

신디 하잔 박사

페이스북 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