너 라고 대답하고 말았던 그날

책상을 가운데 두고 너와 마주 앉아있던 어느 겨울의 기억
학교의 난방시설이 온통 고장 나는 바람에
입을 열면 하얀 김이 허공으로 흩어지던 저녁의 교실
네가 숨을 쉴 때 마다 그것이 퍼져가는 모양이
믿을 수 없을 정도로 예뻣다는 생각
뭐 보느냐고 네가 묻자 나는 무어라 대답해야 할지를 몰라

라고 대답하고 말았던 그날

– 황인찬

페이스북 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