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랑은

사랑은 하나를 주고
하나를 바라는 것이 아니다.
둘을 주고 하나를 바라는 것도 아니다.
아홉을 주고도 미쳐 주지 못한
하나를 안타까워 하는 것이다.

페이스북 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