함께 걸어주는 이

바람이 불었다.
나는 비틀거렸고,
함께 걸어주는 이가 그리웠다.

-이정하

페이스북 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