마음가에 한참 너를 두었다

마음가에 한참 너를 두었다
네가 고여있다 보니
그리움이라는 이끼가
나를 온통 뒤덮는다
나는 오롯이 네 것이 되어버렸다

페이스북 댓글